Raised by wolves 영화 / 시리즈




인류의 기원과 인간창조에 관한 영화나 시리즈는 언제나 나의 흥미를 자극했다.

스텐리 큐브릭의 스페이스 오딧세이 부터 에일리언과 프로메테우스로 이어지는 연작, 시리즈로는 웨스트 월드 등을 참 좋아한다.

이런 주제를 연출하는데는 현재로썬 단연 리들리 스콧 감독을 따라올자가 없다고 생각하는데

어느새 HBO와 손잡고 Raised by wolves란 시리즈를 만들고 있었다는걸 이제야 알았다.


유튜브에서 소개받고 바로 다운받아 보기시작했는데 꽤 흥미로운 내용이다.

유신론자들과 무신론자들의 대립, 거기에 안드로이드와 네크로맨서의 등장등이 어루러지며 다소 심오한 주제임에도 불구하고

우화를 풀어가듯 차근차근 진행되 굉장히 이해하기가 쉽다.

조금더 묵직하고 철학적으로 풀어가는 내용을 기대한 사람이라면 다소 실망스러울수도 있겠지만 흥미위주로 시청하기엔

딱 좋은 정도의 무게감을 가지고있다.

전개도 빠르게 치고나가는 편이라 지루할틈이 없는데 다만 그런탓에 몇몇 캐릭터 빌드업이 조금은 빈약한 편이라 아무래도 

회를 거듭하면서 여러번의 덧칠을 통해야 더 인물들에 빠져들것 같다.


아주 오랜만에 하루에 1편이상의 시리즈를 연달아 시청하였다.

요즘은 비밀의숲2만 보고있었는데 내용이 쉽지않아 1편이상 연달아 보지는 못하고 있었다.

암튼 간만에 재밌는 시리즈를 발견해 건조한 삶에 조금은 활력소가 되는것 같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