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옥... 영화 / 시리즈


나름 기대를 했던 작품이었다.

유튜브 알고리즘이 열심히 홍보를 해서 트레일러를 몇번 보았는데 굉장히 흥미를 유발시키는 컨셉이었다.

더구나 오징어 게임 다음 타석으로 나오는 넷플릭스의 야심작같은 느낌이라...

다만 부산행 이후 연상호 감독의 작품들이 실망 스러웠던지라 조금의 불안감도 없지않아 있었다.


전체를 본 소감은...

뭔가 예상했던 것과는 다른 전개라고나 해야할까... 사신의 존재를 처음부터 과감히 드러내는것이 

범인을 까놓고 시작하는 추리물같은 느낌이 들었다. 뭔가 그 이상한 현상을 파해치거나 탐구하는것이 전형적인 흐름일법 한데

이야기의 포커스는 전혀 그런것이 아닌 그것을 대하는 인간들에 완전히 맞추어져 있다.

그래서 나름 신선하기도 하지만 뭔가 살짝 맥빠지고 뻔하게 흘러간다는 느낌? 아무래도 미스테리 자체 보다는 인간들의 반응을 

따라가는 전개이다보니 충분히 예상할 수 있는 행동들이기에 그런것일지도? 

더구나 배우들의 연기가 오징어게임등에 비해 많이 함량 미달인것도 아쉬웠다. 특히 양익준 감독이 연기한 형사는... 흠 

아무래도 전문 연기자가 아니라 그런지 똥파리에서와 같은 포스가 전혀 나오지 않았다.


기대한것 보다 재미있거나 작품성이 뛰어나진 않았지만 한시즌을 다 보는것에는 무리가 없었다. 

결론적으론 다소 실망스러운 작품이라는것.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들은 웹툰으로 봤을때 설득력이 있는 전개가 스크린으로 옮겨놓으면 과장되거나 말이 안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도 역시나 어쩔 수 없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